철수네 소프트웨어 세상 [본점]

소프트웨어와 관련이 있다면 뭐든지 – I no longer work for Microsoft.

105개월을 정리하고

with 2 comments

매니저한테 이야기했으니 아무튼 그동안 궁금하셨던 분들, 이제 여기다 적을 수 있게 됐기에~ 지난주에 타블로소프트웨어에서 온 오퍼를 받아들여 시니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조인하게 되었습니다^^ 퍼포먼스 전문가(?)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옮기는 것이라 어깨가 더 무거워졌습니다.

옮기는 회사에 대해서 약간 설명하자면, DATA라는 멋진(?) 심볼로 몇주전에 상장한 회사이구요. 기본적으로 데이타+애널리틱스+비쥬얼라이제이션의 세가지 대세인 (버즈) 키워드로 설명되는 회사라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분야는 BI(Business Intelligence)로 분류하구요. 그러니까…(빅)데이타를 “쉽게” 분석/비쥬얼라이즈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만듭니다. 웬만한 데이타소스는 대부분 지원하고, 구글/페이스북등 알만한 소프트웨어 회사 여럿에서도 내부 데이타를 위해서 사용하고 있답니다. 제가 하게 될 일은 역시나 퍼포먼스 엔지니어링이구요, 제품의 특징이 기술 문외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기 때문에, 제품이 얼마나 빠른가/빠르게 처리하는가하는 문제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나봅니다. 대량의 데이타를 몇시간 스크립트를 돌리는 수많은 제품들과의 차별화랄까요.

마이크로소프트라는 (다니기에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회사를 나와서 가는 것이 얼마나 의미가 있냐는 질문을 수도 없이 했습니다. 다른데로 옮긴다는 이야기를 접한 분들이 해주시는 이야기는 두가지로 나뉩니다.

  1. 왜 안정적인데다가 불만도 없는 좋은 직장을 그만두고 나오냐, 그냥 있어라.
  2.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야지, 안해보고 후회하지 말고 나중에 후회하더라도 일단 해봐라.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일단 “안정”을 추구하는 사람입니다. 위로 올라가고 싶은 욕구도 그다지 없기도 하고, 그냥 제가 하고 싶은 일을 같이 할 수 있는 팀 하나 있으면 그게 최종 목표랄까요. 지금의 직장도 배를 잘만 타면 안정을 추구하기에는 더할나위 없습니다. 여기에서의 보통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의 임금 또한 굳이 우리나라와 비교하지 않아도 높은 편이구요. 복지를 포함한 장점을 이야기하다보면 길고 길겁니다. 아무튼 좋습니다.^^

그런데 뭐랄까, 자신을 커다란 기계장치의 톱니바퀴라는 생각을 자주하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물론, 누구나 어딘가에서 세상이 돌아가도록 하는 톱니바퀴이고, 그것에 꼭 나쁜 비유는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가 톱니바퀴라는 생각을 가지고 살지는 않죠. 톱니바퀴가 빠지면 기계는 안돌아가겠지만, 문제는 그 톱니바퀴는 널려있고, 빠지면 비슷하게 생긴 톱니바퀴를 끼워넣으면 바로 돌아갑니다. 내가 아니면 안되는 일이란 없죠. 그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그런 느낌으로 일을 한다는 것은 좀 서글픈 일이지 않을까요. Bing에서 일을 한지 2년 반이 되었는데, 그동안 사람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것도 그런 느낌에 일조를 했겠습니다. 오래다니면서 회사가 어떻게 돌아가느냐를 익히면서 알게되는 독이 번진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떤 회사를 가던간에 그런 톱니바퀴 비유가 사실(fact)이라는 것은 바뀌지 않을겁니다. 하지만, 꼭 개인이 그렇게 느낄 가능성이 많은 문화가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 않겠습니까. 개인이 어떻게 느끼고 어떤 생각으로 다니느냐는 회사의 문화와 커다란 관련성이 있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문화는 그 개인 평가 모델에서 기인하는 것 같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하기 힘들겠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매년 평가때마다 그런 것이 마음에 걸립니다. 그렇게 해야만 좋은 제품이 나올리는 없고, 그렇지 않는 곳도 세상에 널려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렇지 않은 곳이 덜 안정적이고 더 치열한 곳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하느냐, 하고 싶은 것을 하기 위해 노력하느냐.

그런 느낌은 개인의 느낌이겠습니다. 미국에서 다닌 회사는 이 하나이기에 이런 생각은 다른 회사를 다니는 입장에서 마찬가지일 수도 있구요. 여전히 이 회사는 많은 이들이 다니고 싶어하는 회사라는 것은 전혀 틀린 이야기가 아닙니다. 내년 9월이면 10년을 채우는데 말이죠, 그 정도 다녔으면 억지로 버틴 것은 아니지 않겠습니까. 이번달이 아마도 이 회사에서의 105개월째일겁니다.

또한가지, 위의 <분류1>이 더 크게 다가온 이유는 우리나라의 문화에도 큰 영향이 있을겁니다. 우리나라는 그놈의 “근속”이 중요한 나라입니다. 오래 다닐수록 생기는 이득이 큽니다. 예를 들어서 퇴직금이라든지, 근속 연수에 따른 보너스, 그리고 연금 등등. 그런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를 해주는 것도 그런 이야기가 와닿는 것도 당연할 것입니다. “안정”이라고 하면 그것이 큰 부분을 차지하겠죠. 하지만, 이 곳에서는 그런 큰 메리트가 없습니다. 되려, 옮기면 아쉽지만, 그 사람이 다른데서 좋은 경험을 하고선 다시 돌아올 수도 있는 것은 타당한 가정이겠죠, 그런데 옮긴다고 후지게 대우를 하면 다시 돌아오고 싶겠습니까. 후회를 한다면 다시 돌아가면 됩니다.

좋아하는 일(퍼포먼스엔지니어링) + 좋은 키워드(데이타+비주얼라이제이션) + 적당한 대우(연봉+직책/급) + 나 개인에게 적절한 문화(스타트업과 대기업의 중간쯤) + 넉넉한 회사(갓 IPO) + 알파. 이 정도면 움직일만하지 않겠습니까.

1995년 5월의 처음으로 내가 직장에서 뭔가를 만드는구나 하면서 받은 느낌을 다시 느낀다는 사실에 두근두근합니다. 성장하면서 생기는 영향력이 다르기에 – 그 무게도 다르겠죠 – 그 느낌도 다르겠지만 여전히 매력적인 느낌입니다, 뒤돌아서 생각해보면 말이죠. 그런 것을 놓치는 후회는 안하려고 합니다. “차라리”라는 말도 너무 가볍습니다. 그런 것을 느낄 수 있는 입맛에 맞는 좋은 기회를 주겠다는데 마다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겠죠.^^ 아직 그런 것을 거부하고 안정을 외칠 정도로 많이 살지를 못했습니다. 해서 인생에 획을 하나 또 딱 그어봅니다.

앞으로 장삿꾼마냥 제품에 대해서 자주 이야기하더라도 이해해주시길~ ㅎㅎㅎ

Written by charlz

2013년 6월 3일 , 시간: 오후 2:24

PersonalStuff에 게시됨

2개의 답글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저도 새 직장에 옮긴지 7개월째 입니다. 106개월 채우고 이전 직장에 나와서 현재 좀 고생중입니다. 하지만 후회는 없네요. 새 직장에서도 건승 대박 나시고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화이팅!

    이종우

    2013년 6월 3일 at 오후 9:53

  2. 새 보금자리에서도… 화이팅입니다.

    아크몬드

    2013년 6월 9일 at 오후 6:18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