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네 소프트웨어 세상 [본점]

소프트웨어와 관련이 있다면 뭐든지 – I no longer work for Microsoft.

스코블도 보고 울었다는 WorldWide Telescope

with one comment

WWTelescope (웹사이트)

그동안 소문으로만 회자(혹은 비하?)되던 WorldWide Telescope. Google 따라하기라고 겉보기 만으로 사람들이 입방아를 찧던 그 프로젝트가 드디어 공개되었습니다. 뭐 다른 분들이 뭐라고 했던 간에 경쟁 제품들인 것임에는 이견이 없습니다만 단순히 Google Earth Sky – 2007년 8월 공개 – 의 따라하기라는 이야기는 잘 모르는 이야기입니다(Google도 아이디어 뺏었다고 고소당했었죠).

오래전부터 Microsoft Research에서 고 Jim Gray (안타깝게도 바다에서 실종되어 돌아오지 못했죠)가 만든 TerraServer에 이은 SkyServer등의 방대한 자료와 기술이 있고, 이 자료들과 데이타를 기반으로 – Photosynth등의 기반인 – Microsoft의 Seadragon의 인수와 함께 진행해온 기술입니다. 사실 Seadragon 데모에서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이라는 유명한 컨퍼런스에서 Microsoft Research의 Roy Gould가 발표하였는데, 그 동영상이 공유되었으니 위의 웹페이지에서 데모없이 Teasing에 간지러웠던 분들께 좋을 것 같습니다:

http://www.ted.com/index.php/talks/view/id/224

http://www.youtube.com/watch?v=F6308VhAxm4 (YouTube 버젼)

5:19쯤부터 실제 데모를 살짝 보여줍니다.

웹사이트의 FAQ에 의하면 World Wide Telescope는 올해(2008년) 봄에 공개한다고 합니다. 모든 어린이들의 데스크탑에 우주 여행을 심어주는 프로젝트라는 식의 이야기를 하네요. 빨리 받아봤으면 좋겠습니다.

(cross-posted to my msdn blog)

간만의 포스팅을 또 msdn blog에 묻어서 하는군요^^ 암튼 Google Earth든 Virtual Earth든 혹은 WWT든 개발 측면에서 본다면 멋진 제품들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구글 Earth가 나왔을때 저도 좋아했고, SeaDragon을 Microsoft에서 인수할때 또한 좋아했습니다만…ㅎㅎㅎ

Written by charlz

2008년 2월 29일 , 시간: 오전 12:39

Uncategorized에 게시됨

One Response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거의 백년만의 이쪽 블로그 포스팅 이시군요.

    soap

    2008년 2월 29일 at 오후 1:26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