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네 소프트웨어 세상 [본점]

소프트웨어와 관련이 있다면 뭐든지 – I no longer work for Microsoft.

Archive for 2월 2008

스코블도 보고 울었다는 WorldWide Telescope

with one comment

WWTelescope (웹사이트)

그동안 소문으로만 회자(혹은 비하?)되던 WorldWide Telescope. Google 따라하기라고 겉보기 만으로 사람들이 입방아를 찧던 그 프로젝트가 드디어 공개되었습니다. 뭐 다른 분들이 뭐라고 했던 간에 경쟁 제품들인 것임에는 이견이 없습니다만 단순히 Google Earth Sky – 2007년 8월 공개 – 의 따라하기라는 이야기는 잘 모르는 이야기입니다(Google도 아이디어 뺏었다고 고소당했었죠).

오래전부터 Microsoft Research에서 고 Jim Gray (안타깝게도 바다에서 실종되어 돌아오지 못했죠)가 만든 TerraServer에 이은 SkyServer등의 방대한 자료와 기술이 있고, 이 자료들과 데이타를 기반으로 – Photosynth등의 기반인 – Microsoft의 Seadragon의 인수와 함께 진행해온 기술입니다. 사실 Seadragon 데모에서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이라는 유명한 컨퍼런스에서 Microsoft Research의 Roy Gould가 발표하였는데, 그 동영상이 공유되었으니 위의 웹페이지에서 데모없이 Teasing에 간지러웠던 분들께 좋을 것 같습니다:

http://www.ted.com/index.php/talks/view/id/224

http://www.youtube.com/watch?v=F6308VhAxm4 (YouTube 버젼)

5:19쯤부터 실제 데모를 살짝 보여줍니다.

웹사이트의 FAQ에 의하면 World Wide Telescope는 올해(2008년) 봄에 공개한다고 합니다. 모든 어린이들의 데스크탑에 우주 여행을 심어주는 프로젝트라는 식의 이야기를 하네요. 빨리 받아봤으면 좋겠습니다.

(cross-posted to my msdn blog)

간만의 포스팅을 또 msdn blog에 묻어서 하는군요^^ 암튼 Google Earth든 Virtual Earth든 혹은 WWT든 개발 측면에서 본다면 멋진 제품들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구글 Earth가 나왔을때 저도 좋아했고, SeaDragon을 Microsoft에서 인수할때 또한 좋아했습니다만…ㅎㅎㅎ

Advertisements

Written by charlz

2008년 2월 29일 at 오전 12:39

Uncategorized에 게시됨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