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네 소프트웨어 세상 [본점]

소프트웨어와 관련이 있다면 뭐든지 – I no longer work for Microsoft.

7월 2006의 보관물

Xfiniti 개발자 뽑는대요…

with one comment

Xfiniti Weblog

공고에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자신의 주장을 보내주면 우대한다고 되어있네요.ㅎㅎㅎ 염사장님 됐죠?^^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31일 at 오후 6:08

Uncategorized에 게시됨

Photosynth, 자신이 찍은 사진의 위치를 3D공간에!

with 3 comments

[YouTube=watch?v=DiM79dcFtLc]

Microsoft Live Labs: Photosynth

드디어 Photosynth가 공개되었습니다. 비디오를 보시면 어떤 것인지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사진들을 단순히 Stitching하는 툴은 존재하지만, 사진들로 3D 공간으로 모델들을 다시 재구축해주는 툴은 이것이 처음이죠. 고가의 파노라마 장비를 사용하여 만든 360 이미지(ex, qtvr)나, 어색하게 3D로 모델링한 형태의 Tour가 아니라 해당 장소에서 찍은 다양한 사진들을 3D공간에 배열하여 전체적인 모습을 3D처럼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그 가능성은 굉장히 많은 것 같습니다. 간단한 예로 사진 소스 DB만 제대로 구축되면 전세계를 Google Earth처럼 그러나 더 자세하게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아마 그런 기능이 Windows Live에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Channel9On10에서도 취재해가서 동영상이 올라왔네요.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31일 at 오후 2:11

Uncategorized에 게시됨

다른 팀 Response를 해결해보기 위해 야근중…

leave a comment »

나는 개발자 부서에 있다. DevDiv(Developer Division)라고도 하는데 개발자가 모여 있는 부서라는 뜻이 아니고 개발자와 관련된 플랫폼에 관련된 일들을 하는 부서다. 헌데 우리 부서는 STB라는 더 큰 부서의 하위 부서다. STB 밑에는 여러 부서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 클라이언트 부서도 있다. 클라이언트 부서는 말그대로 윈도우에 관련된 부서 그러니까 윈도우를 만드는 부서다.

그런데 윈도우도 하나의 플랫폼이다. 개발자 플랫폼이라고 할 수도 있다. 개발자 플랫폼이라면 우리 부서인데, 그렇다면 클라이언트 부서와 중복되는 것이 아닌가. 어떤 회사든 업무 분장에 있어서 회색 영역이 있게 마련이다. 다행히(?) Win32등의 Native 플랫폼은 기존 윈도우를 만드는 연장선에 있는 이유로 클라이언트 팀의 영역으로 구분되어 있다. 대강 Platform SDK에 준하는 것들은 클라이언트 팀의 몫이다. 우리 영역은 개발툴과 Platform SDK(과 몇가지 더) 이외의 개발자 플랫폼에 관한 것들이다. (큰 부서가 아니라 우리나라의 내 조직으로 이야기하자면, 한국 사람들이 되도록이면 더 나은 영문/한글 개발/플랫폼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 자체에 관여하는 브랜치고, 난 개발에 관한 품질에 관여한다.^^)

우리는 대 고객 부서는 아니다. 하지만, 대고객 활동을 장려하는 정책이 있기 때문에 종종 오는 내부 요청에 대한 답변을 할 의무는 있다. 64비트 플랫폼에서의 Native API 관한 질문이 왔다치자. 그렇다면, 클라이언트 팀의 몫이 아닌가? 그런데, 사실은 그게 아니다. 우리나라의 클라이언트 팀 카운터파트에는 SDK의 카운터파트가 없다;; 그 영역은 하늘에 붕 뜬다. 그렇다면, 누가 맡게 되는지는 상상이 갈 것이다.

그 자체에는 불만이 없다. 다만 시기적으로 제품이 너무 많아져서 내 앞날이 걱정될 정도인 상황에서의 사이드잡이기 때문에 툴툴대고 있다. 아~ 오늘이 금요일이었던가 흑.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8일 at 오후 10:20

Uncategorized에 게시됨

“Consistency vs. Wow”라는 제목이 맘에 든다.

leave a comment »

In the Race With Google, It뭩 Consistency vs. 멬ow?- New York Times

NYT답게 좌우로 나눴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제목이 맘에 든다. Consistency vs. Wow.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5일 at 오후 4:58

Uncategorized에 게시됨

AMD, ATI를 꼴깍 예정

leave a comment »

WSJ.com – AMD to Buy ATI, A Grasp for an Edge Over Intel

나름대로 인텔에 잘 대적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AMD의 주가는 올해초 피크 이후로 인텔의 전략에 밀려서인지 후두둑 주저앉고 있습니다. 이를 의식한 Move인지 AMD는 ATI를 큰 돈으로 인수하기에 이르릅니다(주주로부터의 승인이 남았습니다만). 그리고 인수되자 물론 ATI의 주식도 왕창 올랐지만, 일각에서 인텔이 NVidia를 인수할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에 NVidia의 주가도 뒤따라 올랐습니다. AMD와는 다르게 인텔은 직접적으로 ATI의 경쟁을 하고 있음은 물론이고 점유율도 ATI보다 높기 때문에 왜 AMD가 그런 방향을 택했는지는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인텔을 노린 것임에는 틀림없는 수라는 것입니다. 인텔을 넘지는 못하더라도 극복하지 못하면 우리에게 미래는 없다처럼 보이는 것은 저만일까요.

AMD가 인텔의 시장에 뛰어들어 이만큼 한 것은 업계의 로망이기도 합니다. 부디 잘 이어가게 되길 바라네요.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5일 at 오후 4:24

Uncategorized에 게시됨

헬스 등록~ 열혈남아 대작전~

leave a comment »

사정상 작년에 보류중이던 헬스를 재개하기 위해 등록. – 사실은 체지방 분석 결과 표준에 비해 체지방 2% 부족, 근육량 10% 부족이라는 결과에 번쩍.

주말에 자전거타기로 작정. – 사실은 회사분이 싼값에 거의 안탄 자전거를 내놔서 인수하기로 했음.

뭐, 어찌되었던 결과가 좋은 되는거니까. 므흐흐흐.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5일 at 오전 12:02

Uncategorized에 게시됨

블로그, 주로 자신을 표현하는 수단 혹은 개인 경험을 나누는 수단으로 쓰인다.

leave a comment »

Survey of the Blogosphere Finds 12 Million Voices – New York Times

When asked for a major reason for blogging, 52 percent said it was to express themselves creatively and 50 percent said it was to document and share personal experiences.

어쩌면 당연하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지난번에 쓴 것처럼 블로그의 중심은 이처럼 너무(?) 자신이다. 양방향의 대화(Communication)를 위한 목적은 꽤 작다고 할 수 있고, 분출/표출의 장이라는 뜻이 강하다는 말인 것 같다. 용도가 뚜렷할 수 있는 장점일 수도 있기도 하고, 반대로 인터랙션을 원한다면 그렇게 효율적인 수단이 아니지 않느냐는 생각이다. 계속적으로 이를 뒷받침할만한 이야기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1일 at 오후 9:50

Uncategorized에 게시됨

NHN 인터넷 최초 자체 DBMS 개발보다는 개발 착수

with one comment

NHN 인터넷 최초 자체 DBMS 개발 – 전자신문 : 전자신문

“비상이 걸렸다”, “파장이 예상된다“등의 표현을 좋아하는듯.^^ 국산 DB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기사써주면 더 좋을건데. 암튼 개발 했다는 것이 아니고 개발에 착수한다는 기사. 구글도 독자적으로 쓰는데 우리나라라고 못할건 없지만, 실제 적용해서 성능을 입증하기 전에는 아무도 장담하지 못하는 분야라 그냥 그런가보다. 고급인력으로 가득한 TMAX에서도 DB 만들지 않았던가.

비용을 줄이는 목적이지만, 오히려 대량/분산 처리등이 느릴 수 있고, 잘못 설계되면 장비 아무리 갖다 붙여도 한계이상 못처리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고, Fault 처리등도 노하우 없이 굉장히 힘들 것이고, 개발자 재교육문제도 있고, 어쩌고저쩌고, 아무튼 산더미처럼 해결해야할 점들을 하나라도 해결하지 못하면 비용은 오히려 더 들 것은 뻔하다. 그러니 지금 판단하는 것은 김칫국일테고, 나중에 프로젝트가 가시화될 때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람.

큐브리드의 로드맵을 보면 2008.02가 대용량 인터넷 서비스 최적의 DBMS라는 목표로 개발하고 있네. TMAX 사이트를 찾아보니 DBMS는 Tibero.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0일 at 오후 5:40

Uncategorized에 게시됨

괴물 시사회를 보고 왔다.

with 2 comments

그런데 무슨말을 해도 스포일러가 될 것 같아 조심스럽다.

  • 다행히 최근 국내 블록버스터(?)의 특징인 예고편이 다인 영화는 아니라는 것.
  • 우리나라에서는 잘 호응을 안하는 것 같은(?) 슬랩스틱성 개그. (혹은 웃어야될지 말아야될지 애매한 개그.)
  • (그래서인지) 헷갈리는 장르.
  • 각 배우들의 특징있는 연기.
  • 불 효과를 제외하면 리얼한 괴물.
  • …그리고, 몇가지 어이없는 점들…은 스포일러성이라 넘어감.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20일 at 오전 1:37

Uncategorized에 게시됨

마이크로소프트, Winternals Software(Sysinternals)인수

with one comment

Microsoft Acquires Winternals Software: Company appoints operating systems kernel expert Mark Russinovich as technical fellow.

관련일을 하는 분들(관련툴을 사용하는 분들)께는 빅뉴스일지 모르겠군요. 

유명한 sysinternals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winternals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인수했다는 소식입니다. 가지고 있는 자산도 훌륭하지만, 마크 루시노빅이 마이크로소프트내에서 기술적으로 최고의 영예인 Technical Fellow 책을 맡은 것으로 봐서 두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은 것 같습니다. 마크는 Microsoft Windows Internals의 저자이기도 하죠.

이전에 sysinternals의 이름이 ntinternals였는데, 마이크로소프트에서 nt라는 이름을 문제삼아서 sysinternals로 바꾼 적이 있는 사실을 감안하면 재미있습니다.

Written by charlz

2006년 7월 19일 at 오전 11:43

Uncategorized에 게시됨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

다른 846명의 팔로워와 함께 하세요

%d bloggers like this: